RSS FEED
  • <--!테스트-->

    나라를 위해, 가족을 위해...그리고 살아남기 위해 싸웠다!

  • 아들아! 내 소중한 아들아! 반드시 살아돌아와야 한다.

  • 둘째야! 잘 댕겨오니라~ 건강해야 한다!

  • 파병... 그 힘찬 발걸음!

  • 승리를 위하여...

  • 조국를 위하여...

  • 민주주의를 위하여...

  • 전쟁의 끝을 향하여...

  • 돌아온 사람들...

  •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

  • 베트남전쟁...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잊혀지기전에...

'앙카' 에 관한 정보 총 2 개

  1. 2017.04.05 호이안 여단본부
  2. 2013.11.01 호이안 여단 본부

해병대로 호이안 추라이로 참전하신 분들은 다낭 대리석산 천연동굴과 대리석 조각품 쟈큐성당 6중대지나서 1.000년전에 건축된 참파왕국 미숀 유적지을 구경해보세요

 

세계전쟁사에 길이빛나는 1967년  북베트남 정규군 1개대대 병력이 청용11중대을 야간에 공격했으나 7시간동안 전투끝에 북베트남군 420 명을 사살하고 승리한 전투지역지금 11중대그자리에 베트남 전승비가 서있다 비문에는 1967년 베트남군이 남조선 군대 병역 420명을 사살하고 승리했다고 기록되어 있다 어는쪽 기록이 맞는지 의문이남는다

 

                                  1966년-1967년 참전 해병 168기 이희상 전우와 짜빈동 11중대 에서 베트남군 전승비앞에서

 

                      남쪽 베트남군인 중사출신 12년전부터 알게된 다낭에 탄 이 짜빈동 11중대에 서있는 베트남 전승비 내용을 설명해주고있다

 

호이안 여단본부 자리는 전채가 두곳의 고급리죠트가 들어서서 흔적도없이 사라지고없다 6살때부터 호이안 여단본부 근처에서 살고있는 말못하는 벙어리가 여단장 사무실앞에 서있던 해병 앵카 세멘트 구조물만 자기집에다 가저다 놓고 보관중이다 경비중대가 주둔한 공동묘지근처는 그대로남아 있다 앵카앞에서 이희상 전우 당시 사진과대조해본다

 

                                                         미숀유적지 정문앞에서 가족과 같이 구경온 우주영씨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여단장 집무실 앞엔 늘 커다란 앙카를 세워 놓았었다.


지금의 여단장 집무실 앞 ~.
앙카는 없어 지고
어지러운 전선이 거미줄처럼 ~ 거미줄이 전선처럼 엉켜있다.





그 당시의 여단 본부 -- 

해병 앙카가 있는 곳이 여단장 집무실. 



현재의 여단 본부 -- 
마방 ~ 말들의 놀이터로 변해있다.




좌측 ~ 그러니까  ~ 지점은 교회 건물로 추측되며 ~ 

~ 국기 계양대가 선명히 남아있다.


(분홍색 빗금친 지점의 병사들)

여단장 집무실을 지나 ~ .
바다 쪽으로 가는길에 아직도 선명히 남아있는 건물들.



천막을 치고 지낸 ~ 초창기의 호이안 시절 ~ 

이기원 선배님의 사진첩은 수 십 년을 지나면서도

차마 ~ 차마 바래지 못하고 있습니다.



병사는 비록 허물어 졌지만 ~ 바닷가 쪽을 향해 걸어가는  靑龍 눈에는 지금이라도 성난 눈을 부릅뜬 호이안의 청룡들이  완전 무장을 하고 뛰쳐 나오실 것만 같아 그렇게 든든 할 수가 없었다.



~ 지점.

여단 본부 가운데 길을 따라 ~ 바닷가 쪽으로 가다보면
우측이 연병장인데 ~ 지금은 휴양지 콘도가 들어서고있다.



여단 본부를 가로질러 바다 쪽으로 가는길에
어느새 동네 꼬마들이 

친구가 되어 따라와 주었다.


(154기 이기원 선배님의 사진 첩)

"




여기가 무엇을 하시던 곳일까 ? 세멘장 같기도 하고 --- 



해군 병원으로 기억 하시는 분도 계신다.본부 병원에서 응급 처치를 하시고중환자는 필리핀 미 해군 병원으로 후송을 가셨다고 하신다.



청룡이 철수하고 월맹 군이 이곳에 와서 무슨 무슨 소리들을 했을까 ????



바람 부는 연병장뜨거운 연병장엔 어느새 차이나 비치 휴양소가 들어서고 있었읍니다.



연병장 -- 
이곳 쯤에선 무엇을 하셨을까 ?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