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FEED
  • <--!테스트-->

    나라를 위해, 가족을 위해...그리고 살아남기 위해 싸웠다!

  • 아들아! 내 소중한 아들아! 반드시 살아돌아와야 한다.

  • 둘째야! 잘 댕겨오니라~ 건강해야 한다!

  • 파병... 그 힘찬 발걸음!

  • 승리를 위하여...

  • 조국를 위하여...

  • 민주주의를 위하여...

  • 전쟁의 끝을 향하여...

  • 돌아온 사람들...

  •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

  • 베트남전쟁...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잊혀지기전에...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월남전 참전용사 파병 44년만에 국가유공자 인정(연합뉴스 펌글)
월남전 참전용사 파병 44년만에 국가유공자 인정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월남전에 참전했다 부상당한 노병이 파병 44년 만에 국가유공자로 인정받았다.  
서울행정법원 행정9단독 노유경 판사는 안모(65)씨가 "국가유공자로 인정해 달라"며 서울북부보훈지청장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고 26일 밝혔다.
1970년 2월 육군에 입대한 안씨는 그해 11월부터 이듬해 10월까지 월남전에 파병됐다.
안씨는 월남에서 작전을 수행하던 중 인근에 떨어진 박격포탄 파편에 어깨 등에 화상을 입었다. 의무병에게 응급처치를 받았지만 이후 오른손 끝 부위가 구부러지고 왼쪽 어깨와 가슴 부위에 흉터가 남았다.  
안씨는 또 야산 토굴에 설치된 내무반에서 잠을 자던 중 전갈에 물려 수술을 받기도 했다.
안씨는 국가 유공자로 인정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보훈청이 파병 중 발생한 흉터라고 확인할만한 의무 기록이나 객관적 자료가 없다며 거절하자 소송을 냈다.
노 판사는 "안씨가 파병된 부대가 1971년 전후 월남에서 작전을 수행한 사실이 명백하고, 안씨가 전역 후에는 이런 외상이 생길만한 환경에 있지 않았던 점 등을 고려할 때 오른손 끝 부위와 왼쪽 어깨, 가슴의 파편상은 파병 중 생긴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노 판사는 안씨가 월남에 다녀온 뒤 오른손과 왼쪽 가슴의 상처가 가렵고 아프다고 진술했다는 내용이 보훈공단의 2008년 진료기록에도 적혀 있는 점을 토대로 안씨가 이미 예전부터 일관되게 상처 부위를 진술해왔다고 판단했다.  
노 판사는 또 "월남전 파병 당시 국내외 정황상 파월 군인에 대해 충실한 병적관리가 이뤄졌을 것으로 기대하기 어렵다"며 "의무기록 등이 보관돼 있지 않아 발생하는 불이익을 국가나 보훈청이 아닌 해당 군인에게 지우는 것은 형평에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다만 전갈에 물린 뒤부터 뒷목이 계속 아팠고 이후 목디스크 진단을 받았다는 안씨 주장에 대해서는 "전갈에 물린 상처가 40여년 뒤 목디스크로 진행됐다는 의학적 연관성은 없다"며 인정하지 않았다.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1966-1968년까지 백마부대30연대 1대대가 참전했던 한국군이 참전했던 최후방지역 판랑지역 해변 모습

아침일찍 판랑해변에 자리잡은 리죠트앞 해변모습 긴해변이 오염되지않고 깨끗하다 5년전부터 전적지여행중에 판랑해변지역이 깨끗하고 아름답다는것을 발견하고 판랑지역을 직접방문하고 호텔과 리죠트을 알아본다음 깨끗한 호텔과 리죠트가 여려군대 있다는것을발견하고 전적지여행중에 가끔 이곳판랑지역 호텔과 리죠트을 이용하고있다

아침일찍 해변에서 수영과운동을 하는모습 판랑시민들은 해변과 거리가좀 멀어서 해변에 자리잡은 호텔과 리죠트 손님들만 해변에서 수영과 운동을하고있다

멀리햐얀 건물은 2011년도에 강남 전우회가 하루묵었던 사이공 린쥬호텔이 보인다 긴해변으로 많은 리죠트들이 들어서있다

울산 이광남전우일행도 이곳판랑 리죠트에서 하루동안 휴식을하고 다음 목적지로 향했다

리죠트가 무척넓다 바다해변옆에 자리잡은 리죠트식당

판랑 1번국도변 카투산 해병대가 최초로 캄란에 착륙하여 첫 작전을 수행했던 까투산 지금 카투산아래 넓은지역은 판랑지역에서 태어나서 전쟁중 전사한 베트남 전쟁영웅들의 영웅묘지가 들어서있다

www.vietnamgo.co.kr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