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FEED
  • <--!테스트-->

    나라를 위해, 가족을 위해...그리고 살아남기 위해 싸웠다!

  • 아들아! 내 소중한 아들아! 반드시 살아돌아와야 한다.

  • 둘째야! 잘 댕겨오니라~ 건강해야 한다!

  • 파병... 그 힘찬 발걸음!

  • 승리를 위하여...

  • 조국를 위하여...

  • 민주주의를 위하여...

  • 전쟁의 끝을 향하여...

  • 돌아온 사람들...

  •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

  • 베트남전쟁...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잊혀지기전에...

월남전 참전용사 파병 44년만에 국가유공자 인정(연합뉴스 펌글)
월남전 참전용사 파병 44년만에 국가유공자 인정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월남전에 참전했다 부상당한 노병이 파병 44년 만에 국가유공자로 인정받았다.  
서울행정법원 행정9단독 노유경 판사는 안모(65)씨가 "국가유공자로 인정해 달라"며 서울북부보훈지청장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고 26일 밝혔다.
1970년 2월 육군에 입대한 안씨는 그해 11월부터 이듬해 10월까지 월남전에 파병됐다.
안씨는 월남에서 작전을 수행하던 중 인근에 떨어진 박격포탄 파편에 어깨 등에 화상을 입었다. 의무병에게 응급처치를 받았지만 이후 오른손 끝 부위가 구부러지고 왼쪽 어깨와 가슴 부위에 흉터가 남았다.  
안씨는 또 야산 토굴에 설치된 내무반에서 잠을 자던 중 전갈에 물려 수술을 받기도 했다.
안씨는 국가 유공자로 인정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보훈청이 파병 중 발생한 흉터라고 확인할만한 의무 기록이나 객관적 자료가 없다며 거절하자 소송을 냈다.
노 판사는 "안씨가 파병된 부대가 1971년 전후 월남에서 작전을 수행한 사실이 명백하고, 안씨가 전역 후에는 이런 외상이 생길만한 환경에 있지 않았던 점 등을 고려할 때 오른손 끝 부위와 왼쪽 어깨, 가슴의 파편상은 파병 중 생긴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노 판사는 안씨가 월남에 다녀온 뒤 오른손과 왼쪽 가슴의 상처가 가렵고 아프다고 진술했다는 내용이 보훈공단의 2008년 진료기록에도 적혀 있는 점을 토대로 안씨가 이미 예전부터 일관되게 상처 부위를 진술해왔다고 판단했다.  
노 판사는 또 "월남전 파병 당시 국내외 정황상 파월 군인에 대해 충실한 병적관리가 이뤄졌을 것으로 기대하기 어렵다"며 "의무기록 등이 보관돼 있지 않아 발생하는 불이익을 국가나 보훈청이 아닌 해당 군인에게 지우는 것은 형평에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다만 전갈에 물린 뒤부터 뒷목이 계속 아팠고 이후 목디스크 진단을 받았다는 안씨 주장에 대해서는 "전갈에 물린 상처가 40여년 뒤 목디스크로 진행됐다는 의학적 연관성은 없다"며 인정하지 않았다.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2013년 10월 베트남전적지 여행자 자녀입니다.
 글쓴이 : 김정의           juicekim@naver.com          
 

아빠 칠순 기념으로 보내드린 여행이었습니다. 베트남 전쟁 참전자이셔서 굳이 이 여행을 원하셨고

찾다보니 설레인 여행사를 알게되었는데 들어보지 못한 여행사여서 처음엔 반신반의하며 문의했었습니다.

제 부모님들은 출발 당일 아침 공항에서 여행사팀을 찾지 못하자 저한테 사기당한 것 아니냐며

전화하셨을 정도니까요...^^ 

이 여행을 준비하시는 어르신이든 저 같은 자녀분이든 저와 같은 경험을 하실 것이라 생각됩니다.

그래서 미흡하나마 이 후기를 꼭 남기고 싶었어요.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정말 훌륭한 선택이었습니다. 

출발 전부터 이것저것 꼼꼼하게 챙겨주시고 여행 중에도 아빠가 참전하셨던 부대를

미리 알아두어 가보는 등 베트남 특성상 (교통이나 음식-개인적으로 아빠가 비위가 좀 많이 약하세요 ㅎㅎ)

 어쩔 수 없는 부분을 제외하고는 편하게 잘 챙겨주셨다고 합니다. 엄마도 함께 가셨었는데 긴 거리

이동으로 피곤하긴 했지만 잠자리나 음식 모두 다 괜찮으셨다고 해요.

중간중간 해변들도 좋았고 재미있고 흥미로운 여행지도 있었다고 하시더군요.

(베트남 전적지 탐방이니 호화롭고 여유로운 괌이나 사이판같은

 휴양지 여행을 생각하고 가시면 안됩니다. 아무래도 이동 경로도 길고 그야말로

의미있는 전적지 탐방이니까요.) 부모님들을 위한 여행사의 작은 이벤트도 감동적이셨다고

너무 좋아하셨구요.

처음부터 돌아올때까지 그리고 돌아온 이후에도

이어진 여행사의 관심과 배려에 감사하고 놀라셨다고 합니다.

보내드린 자녀인 제 입장에서도 참 뿌듯하구요,  기대보다 훨씬 멋지고 신뢰가 가도록 진행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혹시나싶어서 망설이시는 분들께 정말 괜찮은 여행사라고 추천드리고 싶어요.

두서없는 글이지만 좋은 여행 진행해주신 것에 조금이나마 보답드리고자 올려봅니다.

번창하세요~~^^

아, 특히 이기왕 본부장님 고생 많으셨어요~~ 감사합니다~~^^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