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FEED
  • <--!테스트-->

    나라를 위해, 가족을 위해...그리고 살아남기 위해 싸웠다!

  • 아들아! 내 소중한 아들아! 반드시 살아돌아와야 한다.

  • 둘째야! 잘 댕겨오니라~ 건강해야 한다!

  • 파병... 그 힘찬 발걸음!

  • 승리를 위하여...

  • 조국를 위하여...

  • 민주주의를 위하여...

  • 전쟁의 끝을 향하여...

  • 돌아온 사람들...

  •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

  • 베트남전쟁...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잊혀지기전에...

제작일: 1965-10-23

파월장병 월남으로 출발.
-주월 한국군 사령관겸 맹호부대장인 채명신 소장과 본부요원들 장경순 국회부의장, 홍종철 공보부장관, 김성은 국방부장관 등 군장성 가족들 환송 속에 월남으로 출발.
-서울신문사 사장이 채명신 소장에게 기념패 전달.
-맹호부대 주력전투부대 인천항 출발.
-김성은 국방부장관, 홍종철 공보부장관, 김종필 의원 등 환송.
-청룡부대원들의 함상 생활.
-여가, 식사, 소방훈련, 병기 손질.
-캄란만 상륙, 이봉출 준장 선두로 배에 내리자 신상철 주월대사, 비둘기 부대 조문환 단장이 환영.
-주둔지 동바티유지로 향하는 장병들.
-한편,월남의 비둘기부대는 제17회 국군의 날 기념행사를 가짐.
-줄다리기, 권투, 씨름.
-독서하는 비둘기 부대 장병들, 정글지대에서 자체 경비하는 비둘기 부대 장병.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주월사 창설 장면

주월사(연합사) 최초의 모습



최초 주월사 현재 모습

            사이공 주월사 당시 모습 칼라사진이 흔치 않던 시절의 칼라사진

                                        사이공 주월사 당시 모습

                                        주월사 하기식 장면

                                                     주월사 현재 모습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채명신 사령관 발인제에서 추모공원까지


  


 
 
 
 
 
 
 
 
 
 
 
 
 
 
 
 
 
 
 
 



                                


                          故 채명신 장군 영결식 엄수…사병 옆에 잠들다  (MBN뉴스)




故 채명신 초대 주월한국군사령관이 파월 사병 묘역에 안장됐다.
11월28일 서울현충원에서 육군은

고(故) 채명신 예비역 중장의 영결식을 `육군장`으로 거행했다.
 
채 장군은 유언에 따라

장성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현충원 사병묘역에 안장되었다.

고인의 유언에 따라
동작동 2묘역에 생사고락을 함께했던 부하들과 함께 영면에 들었다.

영결식에는 채 장군의 유족과, 함께
 
전장을 누빈 전우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MBN뉴스)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