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FEED
  • <--!테스트-->

    나라를 위해, 가족을 위해...그리고 살아남기 위해 싸웠다!

  • 아들아! 내 소중한 아들아! 반드시 살아돌아와야 한다.

  • 둘째야! 잘 댕겨오니라~ 건강해야 한다!

  • 파병... 그 힘찬 발걸음!

  • 승리를 위하여...

  • 조국를 위하여...

  • 민주주의를 위하여...

  • 전쟁의 끝을 향하여...

  • 돌아온 사람들...

  •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

  • 베트남전쟁...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잊혀지기전에...

 

 

 

 

저작자 표시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저작자 표시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저작자 표시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저작자 표시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맹호사령부 기갑연대 1중대가 주둔했던 19번 도로 638고지 1972년 맹호부대가 참전한 지역에서 15일동안 북베트남 정규군 1개연대와 대규모 전투가 벌어진곳이다

베트남에 파병된 한국군 전투중에 가장 치열한 전투가 벌어진곳에 1971년에 1중대기지에서 참전한 권영환 님께서 45년만에 가족과 같이 638 고지을 찿아왔다

 

베트남 푸레이코 성에서 관리하는 이곳 638고지는 옛날 1중대로 올라가는 길은 사람출입을 못하게 해놓아 638고지로 올라가는 길은 쟝글을 헤치며

올라가야한다 이곳도 출입금지 표지판이 서있다

 

 

 

 

부인과 며누리가 열심히 따라올르는데 중간에 몇번을 포기하고 다시용기을내서 산을 올르고있다

 

산중간 중간에 대형 개미집들이 모습을 들어내고있다

 

 

 

 

 

 

 

 

 

 

 

638고지에서 바라본 푸레이코 지역이 멀리보인다

 

 

 

권 영환님께서 올해 70세기념으로 하나투어에서 근무하고있는 며누님의 도움으로 45년만에 1중대기지가 보이는 638고지에서 옛날을 생각하고있다

 

 

서울 하나투어에서 근무한 며누님이 시아버님이 참전했던 638 고지 전승비 뒤 비문이 써있는 곳에서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638고지로 올라가는 중간중간에 1972년도에 북베트남 정규군이 파놓은 땅굴이 무너진채 그대로 남아있다

 

 

무너진 땅굴을 위에서 내려다본 모습 수직으로 약20-30미터가 되는 곳이라 내려갈수는없다

 

무너진 땅굴에는 각종 잡초들이 자라고있다    www.vietnamgo.co,kr  베트남갑시다 촬영

 

저작자 표시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제작일: 1966-02-01

월남소식.
-월남 지상작전 피치(맹호 1, 2연대의 "비호 제6호"작전).
-헬기 동원으로 작전 실시, 늪지대를 건너는 장병들.
-밀림숲에서 포격, 사격.
-채명신 장군의 지휘와 격려로 실행.
-1대대 배정신 중령의 지휘로 장병들 아푸강을 건너서 진격, 기관총과 박격포 발사, 진격하는 장병들, 베트콩과 대결하는 장병들, 부서진 가옥과 생포된 베트콩들.
-이필조 중령의 지휘로 2대대 동쪽으로 진격.
-베트콩에 대해 포위망을 펴고 이들을 전멸시킴.
-192명 사살 657명 생포, 각종무기 노획.
-한국군 사령관 채명신 장군 퀴논 비행장에서 비호 6호작전 지원한 미 36 해병 항공단 중대장 키우 중령 등 6명에게 감사장 수여.
-월남 정부는 청룡1호작전에 공이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맹호공병대대로 참전하신 서울 송파에서 거주하시는 백인규 씨가 딸 백선화양이 부모님을 모시고 아버님이 참전하신 전적지을 찿아왔다

638 전투가끝나고 전승비을 세우기위해 직접 불르도자을 몰고 638고지을 평지작업을 1주일동안 하셨다고한다

638고지 작업을 할당시 적군인지 아군인지몰르는 전사한 군인들시채가 수백구가 발견되엇으나 이미부페가 심하게 되어 그대로 도자로밀어부치고 작업을 했다고한다

638고지 큰 전승비는 헬리콥타로 실어날라 세왔다고한다




맹호부대가 참전한 퀴논지역이 12월에 대홍수로 638올라가는  산이무척 미끄럽고 찹초가우거저서 1시간 30분동안 고생해서 올라간다





고지로올라가는  정상근처에 당시에 월맹군 들이 사용하던 대형 땅굴이 수직으로 20미터 아래에 그대로남았다


아버님이 참전했던 638고지에 와서 가족과 같이 기념사진





이곳에 전승비을 세우기위해 도자을 가자고 수날을 작업을 할당시 군인들의 부페한 냄세때문에 평생잊지못하고 살아왔다 당시에는 불루도자가 올라갈수있는 있었으나

지금은 무수한소나무와 장글로우거저서 현지인 아줌마을 대동하고이곳까지 올라와 보니 감격스럽다


이곳을 10일동안 평지작업을 했던곳이다 고지에는 옛날 작업하던 지형과 똑같다

638고지에서 바라본 1중대가 주둔했던 고지가 보인다

1시간30분동안 고지에 올라갔다 내려오니 신발과 옷이 엉망이되었다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맹호부대 26연대 3대대 10중대에 참전한 전우들이 지금은 서울 명동상인연합회 회장님으로 계신 이존진 소대장님을 모시고 48년 49년만에 맹호부대 10중대을 방문키로하고 퀴논 시에 도착하였다

 

 

 

퀴논 푸캇공항에서 맹호26연대 3대대10중대 이존진 소대장님과 전우분들

 

 

 

맹호 사단사령부 소속 맹호 26연대 3대대10중대 소대원과 소대장장님 부부

 

10중대 이존진 소대장님 부부와 같이 10중대을 방문키로 하고 퀴논에 도착하셨다

 

퀴논 시내 비행장이 있던 자리는 큰길로 변하고 야간조명으로 길을 밝히고 있다

 

 

퀴논 시내 싱갈폴 식당에서 식사을마치고 담소중

 

 

 

 

 

 

호텔에 여장을 풀고 호텔13층카페에서 10중대 전우분들이 맥주건배을 하고있다

 

 

 

 

 

퀴논 해변 아침은 어느때나 다름없이 퀴논시민과 관광객들로 붐빈다

                                  www.vietnamgo.co.kr   베트남갑시다 이남원촬영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안케전투 때 이 소대장을 아십니까

?

1972년  4월 11일 부터  24일 까지 거의 보름이 넘도록 피아간에는 대혈전을 갖게 된다,

이 전투의 치열함이 정점을 이루고 있던 날, 지친 몸으로 숙소에 들어 와 막 눈을 좀 부치려는데, 누가  황급히 문을 두드린다,

방문을 열고 보니 함께 파월되어 이곳 맹호지역으로 온 재대전우였던 보병소위다,

방에 들어오자  말자 그는 대뜸 사정을 한다

"군의관님, 저 좀 살려 주십시요!"

"아니, 어디가 아프오?"  

 그의 황급한 모습을 살피면서 조심스럽게 물었다,

그게 아니였다,

소대장으로 부임한 그는 전투가 치열지고 위에서는 고지를 빨리 탈환하라는 독려가 빗발쳣다,

주위에서는 부하들이 총탄에 쓰러져 가고, 처음으로 당하는 격렬한 전투에 이 사람은

확 돌아버린 상태가 된 것이였다,

부상자를 실러 온 구조헬기를 자기도 모르게 올라타고 말았다,

병원응급실이 정신없이 복잡한 틈을 비집고 나를 수소문하여 방문을 두드린 것이다,

"당신 제 정신이야? 부하들이 총탄에 피를 흘리고 있는데, 이게 무슨 짓이야! 

빨리 본대로 귀환 하지 않으면 당신 큰 일 날 줄 알아!"

분노에 찬 나의 꾸지람에 그는 실망스런 표정과 당혹스러움이 교차 하더니

"알았습니다" 한다

병원에 연락하여 이사람 빨리 자대로 귀환시키라고  하였다,

전쟁의 공포증을 영화에서만 보았는데,내가 실지로 접 할줄은  몰랐다,

그후로 이 소위의 소식을 철군 할 때 까지 듣지 못하였다.

                                                 (안케전투 참전자회 조주태 장군님과 포사령관님과 1연대장을 비롯한 장사병)

 

                                                                   (2014년 4월24일 현충원 충혼탑 참배)

 

                                                                          (현충원 참배 후 기념 촬영)

 

                                                         (안케 전투에 참전한 전사자 묘역에서의 당시 1중대장과 참전전우들)

 

오죽하면 자신의 죽음 앞에 당황하였으면 부하를 지휘하여야 할 소대장님이 엉겁결에 부상자가 타야할 헬기에 타고 말았을까요?

고지에 오르는 전우마다 죽어가는 것을 목격하는 내 자신이 고지탈환 진격 명령이 내렸다면 과연 어떻게 하였을까요?

위 소대장님의 그 후로의 소식을 아시는 분은 이사이트로 연락주십시오.

1975년 4월 24일 10시 30분 현충탑과 2-3묘역에서 추모 행사가 있으며 현충원 내 구내식당에서 조촐하지만 오찬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월남전쟁에서 산화한 전우와 그분들의 희생으로 살아남은 전우들의 추모 행사에 많이 참석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신고

'맹호 > 안케패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케패스 대혈전 전승추모 행사  (0) 2015.04.28
638고지  (0) 2015.04.15
안케전투 때 이 소대장을 아십니까  (0) 2015.04.11
안케전투  (0) 2015.04.03
안케의눈물  (0) 2014.12.25
638고지 전승비및 19번도로  (0) 2014.08.06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