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FEED
  • <--!테스트-->

    나라를 위해, 가족을 위해...그리고 살아남기 위해 싸웠다!

  • 아들아! 내 소중한 아들아! 반드시 살아돌아와야 한다.

  • 둘째야! 잘 댕겨오니라~ 건강해야 한다!

  • 파병... 그 힘찬 발걸음!

  • 승리를 위하여...

  • 조국를 위하여...

  • 민주주의를 위하여...

  • 전쟁의 끝을 향하여...

  • 돌아온 사람들...

  •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

  • 베트남전쟁...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잊혀지기전에...

 

위 동영상은 다낭항이 보이는 한국인 식당에서,
 
백형배 춤 제대로 춘다, ㅉㅉㅉ

 

베트남 전적지 탐방 4일 째 되는 날 저녁 식사는 다낭항구가

바라보이는 한국인 식당에서 술잔을 돌리면서 흥겨운

시간을 보냈다. 그 옛날 베트남 격전지로 떠날 때 부산항 제3부두에

찾아오셨던 어머니, 아버지 연세보다도 훨씬 더 많은

나이에 다시 다낭항에 상륙한(?) 해병 194기 동기들의 마음속에는

희,비 쌍곡선이 머리를 스쳐가면서 만감이 교차했으리라!

 

반세기 전 다낭항에 처음 상륙했을 때에는 내가 과연

저 항구에서 귀국선을 탈 수 있을까? 아니면 영원히

다시 못 볼 항구로 남을 것인가! 두려움과 갈등으로

전우들의 손을 꼭 잡고 " 우리는 살아서 꼭 귀국선에 오르자"

이렇게 보장없는 약속을 했던 우리들이 아니였던가! 

 

그로부터 반세기에 가까운 세월이 흘러 다시 찾은 베트남,

며칠간의 격전지를 탐방하면서 보고 듣고 느낀 것을 생각해보니

 전쟁의 흔적은 간데없고 사상과 이념은 수구세력들만의

골동품으로 남아  옛 이야기로나  들을 수 있을 것 같으며

또한 변화의 속도도 (남북 관계는 빼고) 우리나라 '70년 대와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활기 넘치는 거리마다 젊은이들의 일하는 모습에서

전쟁은 까맣게 잊혀져 감을 알 수 있었고 

새롭게 발전하는 모습만 보이는데 이 어찌 기쁘지 아니하던가!

그래서 우리는 다낭항을 다시 찾은 기념으로

술잔을 기울이며 여흥을 즐겼노라!

 

옛 월남과 월맹을 생각하니 이런말이 생각나네요

" 용서란 과거의 상처가 남은 삶을 지배하지 않도록 하는 것입니다"

  

 사진 탁회장 뒤 바다 건너편에 육지가 아련히 보이는데

그 육지 앞
바다가 다낭 외항이다,

부산항에서 떠난 파월장병 수송선은 (업셔호 25,000톤급) 

1주일 만에 이 외항에 도착하는데

해병 장병들은 이곳에서 1박 후 새벽에 다낭항에 상륙한다 

 

탁회장아 사진을 보니 모습이 좀 거시기하다 ㅎㅎㅎ

 

사진 오른쪽이 다낭 시내 방향이고, 보이는 산 왼쪽 끝자락이

그 옛날 우리가 상륙하던 다낭항이다.

우리가 상륙하기 전날 밤에는 계속 함포소리가 들려왔고 

조명탄이 하늘을 밝게했으며,

상륙할 때 하늘에는 굉음을 울리며 전폭기가  날아 다녔는데 ~~

 

위 사진 1매, 아래 사진 7매는  다낭 앞 바다

조명균 부회장님

김두한과 한 판 벌려도 승산 있겠는데 ~~

사진 뒤, 다낭시내 고층 건물들이 보인다.

 

아래 사진 8매

다낭항 왼쪽 모퉁이 해수욕장에서

멀리 다낭항 외항이 보인다.

 

이곳에는 베트남군이 주둔하고 있었다.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큰 지도에서 월남전 한국군 주둔지 및 작전지역 보기


위 지도에서 낙엽송 모양이 바나힐 위치입니다. 클릭하시면 바나힐 사진 자료가 있습니다-이병장-



해병194기 서울동기회 전우들이 전적지여행을 마치고 세계에서 가장긴 기네스북에 등제된 바나힐 관광에 나셨다

4일동안 지내던 다낭에서 가장큰 무엉탄호텔앞에서 17명 전원이 기념사진을 찍었다

 

 

다낭 바나힐 케이블카 입장요금은 무척비싸게받는다 1인당 50만동usd25불받는다 여행사 모집여행객들은 usd50불에서usd70불까지 받는다고 알려준다

 

바나힐은 2개의케이블카가 쉴세없이 움직인다 한개는 관광객을 나르고 한쪽케이블카는 각종음식자제와 건축자제을 실어나른다

 

 

케이블카가 한참을 가다보면 구름속으로 들어간다

 

 

케이블카가 구름속으로 들어가면 주의는 아무것도 보이질않으다

 

구름속을 빠저 나오면  맑은하늘이 보인다

 

프랑스가 지배할당시 바나힐은 프랑스 사람들의 휴양지로 개발되었다고한다 정상에 올라오면 넓은정상에 호텔과 오락시설 각종식당들이 자리잡고있다

 

1400미터가 넘은 고지에 건축자제을 실어날라서 건축을 한 웅장한건축물들이 신기할정도다 지금도 한편에서 공사가 계속진행중이다

 

건물안에는 각종종유석으로 치장되어있다

 

정상에 가추어진 놀이시설을 타보고 있는 해병 194기 서을동기회 전우들

 

 

 

 

 

 

바힐정상에서 해병 194기 서울동기회

 

 

산정상에는 지금도 호텔공사가 한창이다 정상에서 내려다본 아래는 구름이중간씀 걸처있다

 

 

 

바나힐 정상에 세워진 불교탑

 

 

바날힐 산은 수천년동안 사람의 손이 미치지않은 장글숲으로 남아있다

 

바나힐 정상에 1.487미터 라고세워진 세멘트구조물이 서있다

 

 

베트남 여인들은 처음본 외국인들에게도 무척친절하게 대해준다 말은통하지않지만 즐거운시간을보내고있는 해병전우님!!


베트남은 불교국가답게 어디을가나 대형 불상들을 많이 볼수있다

 

 

                                                              케이블카

 

케이블카에서 내려다본 자연폭포

 

                www.vietnamgo.co.kr    베트남갑시다.한글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해병194기 전적지 탐방 2014년2월

           1967년과196819.69년도에 참전한 해병대원들이 베트남전적지 방문

              기  간:2014년2월22일~2014년 2월27일

              지  역: 호이안 여단본부,츄라이 여단본부,자큐6중대 방석 등

              참가자: 해병194기

 

                                               방문지역 지도

큰 지도에서 월남전 한국군 주둔지 및 작전지역 보기

 


                         호이안 여단본부 앞에서



해병대 앵카가 서있던 세멘구조물앞에서




여단본부앞 해변 모래사장은 다낭까지 길게연결되어있다


디안반 군청 작은호수가있는곳은 변함없이 그대로 있다 이곳 에 1개중대가 주둔했다


추라이 여단본부에 도착하여 전쟁당시 전사한 해병전우들과 베트남전쟁에 참전한 베트남군인 전사자 들의 명복을빌기위해 제사상을 차리고있다




 

 

 

 

추라이 여단본부 장글속에 남아있는 헬리콥타장 45년전 모습그대로 장글속에 남아있다

 

 

호이안 들어가는삼거리 이곳에 근무당시 13살 꼬마 어린이가 해병대 추럭을 폭파하여 많은사망자와 해병대 추럭이 산산조각이 나고 일부해병대원은 폭발후폭풍으로 논바닥으로 날아가 버린곳이다 당시사항을 설명하는 참전해병대원 

 

  

 

http://vietnamwarstory.tistory.com/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