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FEED
  • <--!테스트-->

    나라를 위해, 가족을 위해...그리고 살아남기 위해 싸웠다!

  • 아들아! 내 소중한 아들아! 반드시 살아돌아와야 한다.

  • 둘째야! 잘 댕겨오니라~ 건강해야 한다!

  • 파병... 그 힘찬 발걸음!

  • 승리를 위하여...

  • 조국를 위하여...

  • 민주주의를 위하여...

  • 전쟁의 끝을 향하여...

  • 돌아온 사람들...

  •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

  • 베트남전쟁...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잊혀지기전에...

'6중대 방석' 에 관한 정보 총 1 개

  1. 2013.11.01 호이안 여단 본부


여단장 집무실 앞엔 늘 커다란 앙카를 세워 놓았었다.


지금의 여단장 집무실 앞 ~.
앙카는 없어 지고
어지러운 전선이 거미줄처럼 ~ 거미줄이 전선처럼 엉켜있다.





그 당시의 여단 본부 -- 

해병 앙카가 있는 곳이 여단장 집무실. 



현재의 여단 본부 -- 
마방 ~ 말들의 놀이터로 변해있다.




좌측 ~ 그러니까  ~ 지점은 교회 건물로 추측되며 ~ 

~ 국기 계양대가 선명히 남아있다.


(분홍색 빗금친 지점의 병사들)

여단장 집무실을 지나 ~ .
바다 쪽으로 가는길에 아직도 선명히 남아있는 건물들.



천막을 치고 지낸 ~ 초창기의 호이안 시절 ~ 

이기원 선배님의 사진첩은 수 십 년을 지나면서도

차마 ~ 차마 바래지 못하고 있습니다.



병사는 비록 허물어 졌지만 ~ 바닷가 쪽을 향해 걸어가는  靑龍 눈에는 지금이라도 성난 눈을 부릅뜬 호이안의 청룡들이  완전 무장을 하고 뛰쳐 나오실 것만 같아 그렇게 든든 할 수가 없었다.



~ 지점.

여단 본부 가운데 길을 따라 ~ 바닷가 쪽으로 가다보면
우측이 연병장인데 ~ 지금은 휴양지 콘도가 들어서고있다.



여단 본부를 가로질러 바다 쪽으로 가는길에
어느새 동네 꼬마들이 

친구가 되어 따라와 주었다.


(154기 이기원 선배님의 사진 첩)

"




여기가 무엇을 하시던 곳일까 ? 세멘장 같기도 하고 --- 



해군 병원으로 기억 하시는 분도 계신다.본부 병원에서 응급 처치를 하시고중환자는 필리핀 미 해군 병원으로 후송을 가셨다고 하신다.



청룡이 철수하고 월맹 군이 이곳에 와서 무슨 무슨 소리들을 했을까 ????



바람 부는 연병장뜨거운 연병장엔 어느새 차이나 비치 휴양소가 들어서고 있었읍니다.



연병장 -- 
이곳 쯤에선 무엇을 하셨을까 ?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