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FEED
  • <--!테스트-->

    나라를 위해, 가족을 위해...그리고 살아남기 위해 싸웠다!

  • 아들아! 내 소중한 아들아! 반드시 살아돌아와야 한다.

  • 둘째야! 잘 댕겨오니라~ 건강해야 한다!

  • 파병... 그 힘찬 발걸음!

  • 승리를 위하여...

  • 조국를 위하여...

  • 민주주의를 위하여...

  • 전쟁의 끝을 향하여...

  • 돌아온 사람들...

  •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

  • 베트남전쟁...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잊혀지기전에...

'베리아전투' 에 관한 정보 총 2 개

  1. 2015.04.04 베리아 상륙작전
  2. 2013.11.04 (제20부) 장한우 해병 참전수기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後 靑龍의 월남수기- (20부)- 나를 ~ 베리아 라 불러달라.

後 靑龍 

 

 

아리랑  아리랑 ~ 해병 아리랑.

1970년 2월 26일  ~ 포항역.

제 33제대 교대 병력의 어머니께서 부르신 노래는
간절한 ~ 간절한 아리랑 이었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살아서 돌아오라"

아리랑 ~ 아리랑 ~ 해병 아리랑.



멀어지는 부산 항
그곳의 어머니의 노래도 아리랑이었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다치지말고 몸 성히만 돌아오라"

아리랑 ~ 아리랑 ~ 청룡 아리랑.



제 33제대 209기 박영준 선배님은 
(특별 소대) ~ 대대장님 전선 시찰시에만 출동하는
안전한 보직을 뿌리치시고

베리아 중대 1 소대로 자원해 전선으로 달려 가셨다.



주월사에서 배워 온 ~ 지뢰 매설을 하며 지내던 차에
귀국 3개월을 남겨 놓고
모든 작전에서 열외되어 ~ 안전을 보장 받고 있었다.




"1970년 11월 18일 ~ !!

소대 본부 상황실을 지키던 박영준 상병은 
1분대장으로 부터 실탄을 보급해 달라는 전통을 받았다.

갓 투입된 일등병 두명이 길을 나서는것이 불안해
귀국 3개월을 남겨 놓고 ~ 
모든 작전에서 열외되어 있으시던 박영준 상병이 따라나섰다.

조심 스레 언덕을 넘던 일등병이

악,내다리 ~ 하는 소리와 함께 폭음이 울렸고
중간에 가던 박 상병은 터지는 폭탄을 가슴으로 안았고
뒤 따라 오던 일등병은 두다리가 절단 되었다.

일등병들이 ~ 내다리 ~ 내 다리를 찾으며 울부짖었다.
박 상병은 ~ 베트콩들이 곧 쫒아 올테니 조용히 하라고 주의를 주고
약속된 구조 신호를 허공에 쏘아댔다.

그때 ~ 베트콩들이 세명이 나타났다.
확인 사살을 하려고 하였다.



그때 ~ 미군 헬기가 기적 처럼 나타났다.
베트콩들은 확인 사살을 미쳐 못하고 도망갔다.

생과 사의 긴박한 찰나가 뜨겁게 지나가고
소대장님이 지원 병력을 끌고 와서

판쵸를 피더니 ~ 잘려나간 일등병의 다리를 싸고 있었다.

그때 ~ 박상병은 자신의 내장이 밖으로 나와 있음을 알았고

정신을 잃고 말았다.


(소대 본부 벙커가 있었던 근처는 낚시터가 되어있다)

다낭항에 정박 중이던 미 의료함에서 긴급 처치를 하고
필리핀 미군 기지 병원으로 옮겨진 

박영준 선배님은 ~ 조국에서 죽게 해달라고 매일 떼를 쓰셨다.

사지 멀쩡히 부산항을 떠났던 ~ 박 선배님은
찬 바람 쌩썡 부는 김포 공항에 들것에 실려 내리셨다.

조국은 ~ 무슨 무슨 준비가 덜 되었다고
차가운 활주로에 30분을 누워있게 하였다.



대방동 해군 병원에서
길고 긴 투병 생활을 하던 중에
전선에서 같이 있던 213기 후배께서 찾아오셨다.

-- 박 선배님이 살아있을것 같아
-- 박 선배님이 만들어 놓고 ~ 미쳐 가져오지 못한 것 중에
-- 앨범 2권을 혹시나 하여 가지고 귀국 하였다.



그 앨범 
마지막 장에 이렇게 씌여있다.

"나, 청룡은
자유의 월남인이 안정되고 평화롭게 살수 있게 하기 위해서
조국과 민족이 명을 받들어
나의 최선을 다 했다고 ~ 자부 한다.


그 앨범 
마지막 장에 그렇게 씌여있었다.


(합천의 171기 불도자 선배님과 우측의 베리아 선배님)

해병 209기 박영준.

그 분은 ~ 이제 이름을 잊고 사신다.

그날 ~ 베리아 전선 ~ 그 능선에서 ~ 창자를 토해 놓고
베트콩의 확인 사살을 기달릴때 ~ 박영준은 이미 죽었다고 하신다.



지금은 ~ 베리아 ~라 ~ 불러 달라고 하신다.

해병 209기 ~ 그 선배님의 이름은 ~ 

그래서 "베리아 ~ 그래서 ~ 베리아 선배님 이시다 ~!!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