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FEED
  • <--!테스트-->

    나라를 위해, 가족을 위해...그리고 살아남기 위해 싸웠다!

  • 아들아! 내 소중한 아들아! 반드시 살아돌아와야 한다.

  • 둘째야! 잘 댕겨오니라~ 건강해야 한다!

  • 파병... 그 힘찬 발걸음!

  • 승리를 위하여...

  • 조국를 위하여...

  • 민주주의를 위하여...

  • 전쟁의 끝을 향하여...

  • 돌아온 사람들...

  •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

  • 베트남전쟁...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잊혀지기전에...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맹호 1연대 7중대 푸캇산 과 맹호부대 안광 휴양소  

       푸캇산 과 안꽝 휴양소 로 가는 좁은 도로 오토바이 에 과일 을 가득 싫고 가는모습

 

                            7중대 본부중대 자리 에서 이남섭 전우 와 부인

 

                          맹호 2대대 7중대 에서 맹호 전우 들과    과수원 으로 변한 7중대 자리

                                안꽝 휴양소 로 가는 좁은 도로변에 베트남 학생 들의 등교하는모습

도로변 에 집은 많이 보이지 않은데 학생 들은 왜 이렇게 많이 보이는지? 베트남 은 시골 어디을 가나 많은 학생들로 넘처 나니 35세 이하 국민이 65%로 세계 에서 가장많은 인적 자원이 풍부 한 나라 라고 합니다

 

                  안꽝 마을 에 도착 하니 고속터미날-성남 가는 버스가 우리 일행 을 맞이해 줍니다

 

버스 옆면 에는 운전기사 정비사 모집광고 가 그대로 붙어있는 것이 마치 한국 에 있는 착각을 느끼게합니다

 

          푹신 푹신 한 은모래 바닥을 한참 걸어 들어 가니 우리 을 반기는 반가운 베트남 아저씨

 

전쟁때부터 이곳 안꽝 해변마을 에서 살고 있답니다 맹호 부대원 들이 이곳으로 휴양 을 왔다고 설명해 주고 있습니다

 

      바다가 모래사장 에서 아저씨 소유인 야자나무 에 열린 야자수 도 팔고 간단한 음료수도 팔고 있습니다

 

                                       베트남 안꽝 휴양소 아저씨 가족들

 

                              이런 오지에 아름답고 깨끗한 백사장 이 있다니 부럽기만 합니다

 

                                          바다 을 배경으로 기념촬영

 

수키로 미터에  달하는 깨끗한 모래 사장과 푸른바다 시원한 바다바람 이곳도 언젠가는 유명한 휴양지로 변하기을 기대해 봅니다 

 

 

                              수정 같이 맑은 바다 와 깨끗한 은모래 사장

 

바다가 모래사장 뒤편 에는 베트남 열대 소나무 와 야자수 나무로 아름다운 경치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아저씨가 기르고 있는 야자나무 긴 갈코리 로 야자을 찍어 따서 직석 에서 우리 맹호 전우들 에게

시원한 야자나무 음료수 을 선사 하고 있습니다

                            직석 야자열매 햐얀 속 파먹기 여자분 들은 잘도 드십니다

 

           와 맛있다 숫가락 으로 긋고 또 긋고 맛있게 들 드시고 있습니다 직접 딴 야자 열매라

            맛이 있다고 들 합니다

안꽝 시골마을 바다가 에 있는 유일하게  간판 없는 식당   우리 일행은 이곳에서 식사을 하기로 했습니다

 

 

      살아있는 게도 푸짐하게 사고 살아있는 다금바라 도 몆마리 골라서 베트남식 으로 찜과 요리을 하고

 

                                       한국에서 가저온 김치도 곁 들어서

 

안꽝 휴양소 에서 푸짐한 점심식사 을 끝으로  기갑연대와 안케고지 19번 도로변 맹호부대 흔적을 찿아 떠납니다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안꽝 휴양소 하몬 드비행장 짠안 마을 방문  

퀴논 맹호부대 장병들의 잠시 휴식장소로 사용되던 안꽝 휴양소 보통 크고 작은 작전이 끝나면 이곳 아름다운 바다가 모래벌판에 임시 휴양소가 설치되어 맹호부대 장병들의 휴양소로 사용 되던 곳 이다. 40년이 지난 지금도 아무런 변화 없이 수키로 미터의 모래사장과 맑은 바다물이 옛 모습 그대로 40년만에 찾아 간 맹호 용사들을 맞이 하고 있다.한가로운 어촌 마을 안꽝이 이렇게 아름다운 해변이 현재까지도  개발 되지 않고 옛날모습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곳이다

 


찿는 사람 없이 한가로운 수 키로 미터의 모래사장과 해변 

 

 

40년전 이곳 안꽝휴양서에서 2일동안 휴식을 취 하던 곳응 다시 찿은 안광휴 양소에서 이상수 맹호 수색대원 

 

바다건너 산허리가 모래사장인 이곳을 배경으로 40년전 사진과 그 자리에 서서 지금은 60대 노병 이상수 수색대원 

 

 

이남섭 김정수 맹호전우도 이곳에서 기념 사진 한장 

 

짠안마을 하몬드 비행장이 있던 곳은 지금은 작은 농촌마을학교가 들어서있고 공동묘지와 민간 주택들로 들어차있다 

 

 

재구 대대가 있던 연병장자리 2년전만 해도 빈 공터로 남아 있었으나 연병장자리는 지금은 베트남영웅묘지(지방국립묘지)가 이장되어있다

  

 

하혼드 비행장 자리에서 서서 지를 비교해보는 이상수 맹호 

 

 

짠안마을이 있던 곳은 맹호부대원을 기억 하고 있는 아주머니가 초라하게 좌판을 깔고 장사를 하고 있다 

 

하몬드비행장 일부는 이곳 출신들 묘들로 들어차있다 

 

 

김동식 맹호전우도 하몬드 비행장 근처에서 찍은 사진을 들고 산을 배경으로 맞춰 보고 있다 

 

이 자리다 40년전에 이 자리에서 찍은 장소와 똑 같은 장소를 발견하고 즐거워 하는 김동식 전우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