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FEED
  • <--!테스트-->

    나라를 위해, 가족을 위해...그리고 살아남기 위해 싸웠다!

  • 아들아! 내 소중한 아들아! 반드시 살아돌아와야 한다.

  • 둘째야! 잘 댕겨오니라~ 건강해야 한다!

  • 파병... 그 힘찬 발걸음!

  • 승리를 위하여...

  • 조국를 위하여...

  • 민주주의를 위하여...

  • 전쟁의 끝을 향하여...

  • 돌아온 사람들...

  •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

  • 베트남전쟁...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잊혀지기전에...

위:호이안여단본부 앙카

 

 

위:호이안여단본부 앙카

 

위:호이안여단본부 여단장실 자리

 

 

 

위:호이안여단본부 앙카

 

                       

                         

위:호이안여단본부입구 십자성11지원단 방카

신고

'청룡 > 여단본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이안여단본부 사진  (0) 2017.04.06
1968년 작전지도 호이안  (0) 2017.03.30
1966년7월22일 청룡부대 환송식 장면  (0) 2015.05.18
사람을 찾습니다  (0) 2015.04.05
청룡부대 선상에서  (0) 2015.03.31
어느 해병의글  (0) 2015.03.13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Looking for Blue Dragon Marine Vietnam Veterans   

Dear Sirs,

My name is Huong Ly, Vietnamese currently live and work for the British Broadcasting
Corporation in London, United Kingdom. I am writing to you with a personal request
after reaching out to Mr Kim Poong.

I am trying to locate some South Korean Marines of the Blue Dragon Brigade also called
2nd Marine Division, ROK, who were taking part in the Vietnam War and stationed  near or
in Duy Xuyen district of Quang Nam province, central Vietnam,  in early March 1969.

The reason I would like to look for them is because they might have some information
about what happened to my mother, Duong Thi Xuan Quy, a war journalist/writer for
North Vietnam, who was killed on the evening of 8 March, 1969, during a cordon and
search operation by the South Korean Blue Dragon Marine Brigade in Thi Thai hamlet of  
Xuyen Tan village, Duy Xuyen district ( south of Da Nang).  

According to the information we gathered after the war from local paramilitary and Viet Cong
personnel whom my mother was accompanying on 8 March,  1969, she had been in an
underground bunker with  them for a few days hiding since the Blue Dragon Marines moved
into the area around 4 March 1969. They soon realised that it was a cordon and search
operation, and that the marines would stay for days, possibly weeks, assaulting and bulldozing
the area in order to find enemy arms cache and fighters. So between 8 and 9 pm on 8 March,
1969, the group, including my mother, decided to break out of their underground bunker,
attempting to escape.

We were told that one person in the group stumbled on an illumination mine, which exposed
them immediately. The South Korean Marines saw them and chased after them. My mother
with two Viet Congs jumped into a nearby dry well and then got shot from above.
She fell at the foot of one Viet Cong, who then lobbed a grenade to the marines to hold
them off. He then lifted the other Viet Cong who was injured, out of the well and escaped,
leaving my mother behind assuming that she was already dead.  As a journalist, she was
unarmed. The only belonging she had with her was a blue colour notebook and a pen.
We understand that since she was with Vietcongs, it was not necessary that the Blue Dragon
Marines would be able to distinguish her as a journalist.

The Blue Dragons remained in the area for days and when they finally left, a local Viet Cong
paramilitary unit moved in. The head of the unit said he had received information of two people
killed there during the operation, one female journalist (my mother), and the other was a local
Viet Cong official. He and his unit found the grave of the local official straight away because
it was marked with a cross sign made of twigs. They assumed the South Korean marines had
buried the official by the way the grave was done and marked, and also there were no villagers
living in the area at the time. They then searched for my mother. After digging up an area
nearby where they saw human blood abuzz with flies, they found nothing.  

Since the end of the war, my father, my mother’s family and I have come back to the area
numerous times and dug the whole area up with hope to find her remains but we have not
been successful.  We have been trying to access the Northern Vietnamese Army archive but
were told no one knew where the local army archive is or indeed, if there is such a thing.

Therefore I am appealing to you for any infomation. If you know any Blue Drangon Marine
serving in Vietnam at that time ( March 1969), could you please introduce him to me.

I have also written to the US Vietnam War veteran organisations and am pursuing official
routes with the same request, in case anyone might know someone who holds the information
that would help me to establish what actually happened to my mother. Maybe it would also
help me to find her remains one day.

I know this task is extremely difficult and painstaking. And I might not be able ever to find out
the truth. But for now I just would like to give it my best try possible. I will exhaust all avenues
I can find as the doors to people’s memories become closed with time.

I thank you in advance for your help.
Kind regards,

Huong Ly

Senior Broadcast Journalist
Planning Editor
Newsday
New Broadcasting House Zone 3B 3rd Floor
Portland Place
W1A 1AA
Tel: + 44 203 614 1152▶김 풍: 글 올린 베트남 출신 영국 여성 후옹 리 씨는 BBC 방송기획 편집자로 활동 중이며
베트남 전쟁 당시 1969년 3월 8일에 행방불명된 어머니 두옹 티 쑤안 키 여사에 관하여
작은 단서라도 알기 원하여 이 곳을 찾았습니다.

그녀의 가족들은 장기간에 걸쳐 베트남 정부와 미군당국의 관계자들에게 문의하였지만
문서 기록에 전혀 나타나지 않고 마지막으로 직접 관련이 있는 한국군에게 문의 하기로
결심하였습나다.

그분(모친)은 북베트남 편의 전쟁 취재 작가로서 활동했으며 1969년 3월 4일 부터 다낭 남쪽
광남성 두이 쑤엔 지방 쑤엔탄 마을 티 타이 부락에서 지역 차단 및 탐색 작전을 실시한 한국군
청룡에 의해 희생당한 것으로 조사되었읍니다.

며칠 간 지하 벙커에 베트콩들과 함께 숨어 지내던 일행은 3월 8일 밤 8시에서 9시 사이에
탏출을 시도했으나 조명불빛에 노출되어 추격당하던 중 마른 우물에 두명의 베트콩과 함께
말흔 우물에 피신 하였습니다,

그러나 총격을 받고 다른 한명과 그녀는 부상당하였으며 또 다른 한 베트콩은 수류탄을 던져
지연작전을 쓰면서 부상이 심한 어머니는 남겨두고 도망쳤습니다.
작전이 끝나서 한국군이 철수한 후에 베트콩 지역 조직의 조사에서 두명의 희생자가 나왔는데
하나는 지역 베트콩 임원이고 또 하나는 그녀(모친) 이었습니다.
그 베트콩 임원은 한국군이 매장하고 나뭇가지로 십자가 표시를 해 주어서 쉽게 시체를 찾았지만
그녀는 핏자국 외에는 흔적이 없었습니다.

알고 싶은 것은 한국군이 그 지역 어딘가에 매장해 주었는지 아니면 부상당한 몸으로 헤메다니다
어딘가 토굴에 묻혔는지 모두 궁금합니다.
상세한 내용을 한국군이 공식적으로 기록해 남기기는 어려웠겠지만 현장에 있었던 분은
개인적으로 기억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물론 베트콩들과 함께 있었던 여성이 취재 기자(작가)라고 생각했던 분은 없었을 것 같습니다.

이 가족의 불행이 어두운 전쟁의 한 단면을 보여 주어서 가슴이 아픕니다.
이제 화해의 시대에서 함께 살고 있으니 협조할 수 있으면 좋은 일이라고 생각됩니다.
혹시 당시 현장에서 직접 체험하신 전우나 비슷한 이야기를 들으신 전우가 계시면
010-7629-0275 (김풍)에게 연락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

신고

'청룡 > 여단본부' 카테고리의 다른 글

1968년 작전지도 호이안  (0) 2017.03.30
1966년7월22일 청룡부대 환송식 장면  (0) 2015.05.18
사람을 찾습니다  (0) 2015.04.05
청룡부대 선상에서  (0) 2015.03.31
어느 해병의글  (0) 2015.03.13
어느 해병의 낡은 앨범  (0) 2014.11.23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어느 해병의 글

싱그럽고 맑은 하늘은 그때 그대로였습니다.
유유하게 흐르는 풍요로운 하얀 구름 속에는 전투를 막 끝낸 낡은 얼룩무늬 철모아래 전우애와 좌절, 아픔, 절규, 희망 그리고 꿈들이 세월을 잊은 채, 그때 그 젊은 시간들을 펼치고 있었습니다.
빛바래지지 않은 우리 해병들의 삶의 영상들 이었습니다. ‘안되면 되게 하라’ ‘무에서 유를 창조하라’ 진해바다의 푸른 물결을 해병의 신앙으로. 독수리, 별 그리고 닻을 품어 붉게 상기된 얼굴을 상징으로. 먼 이역만리 남국의 아름다운 꿈을 담아 반짝이던 십자성, 그 별빛아래 드리워진 생사의 경계선 위에서도.
  우리 해병은 역동의 대한민국을 위한 초석 앞에 앞장을 섰습니다.
조국과 청춘의 미래를 위해 어금니를 굳게 물던 베트남의 산야와 하늘을 우러르며 빨간 명찰과 팔각모의 자부심에 새롭고 남다르며 뜨거운 열정을 다시 또 느꼈습니다.
영원한 우리들의 숙명 앞에 눈시울도 흐려졌습니다.
더 이상 늙을 수 없는 동기들,
함께하지 못한 동기들,
젊은 모습만 아른거리는 동기들,
어느 곳에서도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충북 청원의 권이환,
경기 파주의 박성호,
전북 김제의 홍성율,
경남 밀양의 이일휘,
충남 서선의 이현우
전남 진도의 신명식,
강원 양양의 채병수,
경북 칠곡의 이무석,
경주의 이차문
그리고 또 사십여 명이나 되는 동기들이 아른거립니다.
하늘과 날짐승의 왕. 해병대의 명예, 독수리. 점점 무뎌지는 부리와 발톱, 굵어지는 깃털을 다듬으며 새롭게 태어나기 위해 지칠 줄 모르는 독수리의 고된 몸부림처럼 194기동기들 모두의 맥박에 기를 모으면서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월남의 흙으로 변한 영혼들. 지금도 이국땅을 배회하는, 국립묘지에 잠들어 있는, 영원한 해병대194기동기들의 명복을 다시 한 번 기원합니다.
이번 전적지를 방문하고 전사자를 위한 제사를 올리면서 월남의 패망원인도 꼭 상기하고 싶습니다.
                   
                                2014. 3. 대한민국 해병대194기 서울동기회

신고

'청룡 > 여단본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을 찾습니다  (0) 2015.04.05
청룡부대 선상에서  (0) 2015.03.31
어느 해병의글  (0) 2015.03.13
어느 해병의 낡은 앨범  (0) 2014.11.23
청룡파월 동아일보기사1965년10월7일자  (0) 2014.09.17
작전명령1호  (0) 2014.08.17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낡은 앨범 소개합니다.

 
 
 

48년전에 C레이션 박스 짤라만든 앨범을 소개합니다.


 

 

 

당시에 시사만화 코주부로 유명한 김용환씨가 그린 청룡용사들


 

 

 

 

 

 

위 5장의 사진은 실제 우리소대원들의 전투사항을 국내잡지에 실린기사임


 

 

잊지못할 그때의 전우들! 지금 두사람만 연락되고 나머지는 연락안됨

 

 

 

 

 

 

1965.10~1966.10 청룡 3대대 10중대 2소대원들의 얼굴들임

혹시라도 내얼굴같다는 전우는 연락바람니다.


 

김기영  010-6349-7714


 

신고

'청룡 > 여단본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룡부대 선상에서  (0) 2015.03.31
어느 해병의글  (0) 2015.03.13
어느 해병의 낡은 앨범  (0) 2014.11.23
청룡파월 동아일보기사1965년10월7일자  (0) 2014.09.17
작전명령1호  (0) 2014.08.17
다낭1968~1969년  (0) 2014.05.14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