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FEED
  • <--!테스트-->

    나라를 위해, 가족을 위해...그리고 살아남기 위해 싸웠다!

  • 아들아! 내 소중한 아들아! 반드시 살아돌아와야 한다.

  • 둘째야! 잘 댕겨오니라~ 건강해야 한다!

  • 파병... 그 힘찬 발걸음!

  • 승리를 위하여...

  • 조국를 위하여...

  • 민주주의를 위하여...

  • 전쟁의 끝을 향하여...

  • 돌아온 사람들...

  •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

  • 베트남전쟁...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잊혀지기전에...

백인규씨는 1970년에 맹호부대 공병대대로 참전하여 638고지에 승전탑을 세우기위 638고지에 불도저로 10일간 평지작업을 하고 승전탑을 세우기도햇다

수백구의 썩어가는시체을 도자로 밀어서 매장하고 적군인지아군인지몰르는 수백구의시체가 638고지 근처에 그대로방치된채 부페해가고있었다

귀국하여 평생을 638고지에 수백구의 시채썩은 냄새때문에 평생을 잊지못하고 살아오다 교사로 있는 딸의 도움으로 가족이같이 638고지을 찿아왔다 47년만에

찿아와본 638고지은 당시에는 없엇던 소나무가아름드리로 커있고 장글로변해서 길도없는 고지을 현지주민의 안내로 어렵게 올라왔다

(2017년1월)

 

 


 


 



'' 카테고리의 다른 글

638고지 2017년1월  (0) 2018.02.28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백마사령부 부관부와 헌병대로 방향으로 올라가는게단 2017년3월 촬영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월남전당시 태권도협회발행 단증

회장 채명신사령관 명의로 발행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1966년도에 투이호아 평야 벌판에 백마28연대 차리포대가 주둔했었다 바로이곳이 차리포대가 주둔했던 장소다 지금은 집들이들어서고 농토로변해있다




50년전 차리포대가 주둔했던지역은 흔적조차 찾을수없이 변해있다 차리포대로 참전하신 최덕종 전우님께서 열심히 이곳저곳을 찾아보고있다



구름이끼어서 차리포대에서 항시 멀리보이던 산은 히미하게보인다


차리포대 주둔지역에 살고있는 주민이 자가집터도 포대가 주둔했던 곳이라고 전해준다 올해65세인 할머니가 이곳에 주둔한 한국군인들은 전사자가 나지않았다고 알려준다



멀리보이는 산을 배경으로 서 본다



50년전에 차라포대 옆으로 흘르던 조그만한 강물 이다리 50년이 흘를렸으나 변함없이 그자리에 그대로있다 같이가신 차리포대 전우님은 이곳다리에서 눈물을 흘리신다

왜 울고계세요? 하니까 다시는못올줄 알았는데 50년만에 이곳에다시찾아오니 나도몰르게 눈물이 난다고하신다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사진(아래):청룡여단본부 통신중대 외곽초소

 

 

사진(아래):청룡 여단본부 통신중대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