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FEED
  • <--!테스트-->

    나라를 위해, 가족을 위해...그리고 살아남기 위해 싸웠다!

  • 아들아! 내 소중한 아들아! 반드시 살아돌아와야 한다.

  • 둘째야! 잘 댕겨오니라~ 건강해야 한다!

  • 파병... 그 힘찬 발걸음!

  • 승리를 위하여...

  • 조국를 위하여...

  • 민주주의를 위하여...

  • 전쟁의 끝을 향하여...

  • 돌아온 사람들...

  •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

  • 베트남전쟁...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잊혀지기전에...

 

 

39년만에 극적으로 상봉한 비둘기부대 참전 태권도제자들  

 

1966년부터1969 년까지 150명이 넘는 제자들을 가리키고

 1969년도 제자들이 일일이 써준 감사편지와 사진을들고 귀국 했던 최동호씨 언제가는

꼭찾이가서 만나 보겟다는 생각으로 39년세월을

보내다가 당시써준 제자들의 감사 편지와 수십장의 빚바란 사진을들고 베트남 디안을 와보니

150명 제자중에는 베트남 남부장교로 근무하다 총살당한 제자도있고 파이롯트로 근무하다

디안지역에서 장사을 하고있는제자도 나을반겨주고

1975년 해방당시 미국으로 피신하여 지금은 성공하여 살고있는여려명의

제자들 단발머리 여자제자는 디안중학교 교장선생님 되어 성공하여 나을반겨주고

당시에도 코메디처럼 웃음을 주고 태권도도 무척잘하던

제자는 디안고등학교 교장선생님이 되어 한걸름이 달려와서 거수경례로 반겨주고

얌전하기만 하던이쁜 여자제자는 디안지역에서 호텔을 운영하고있으면서

 선생님이 오셨다고 연락을 받고 한걸름에 달려와 선생님을

껴안고 눈물을 흘리고 기관사로 근무하고있는제자도있고 수많은 태권도 제자들이

39년전 선생님이 왔다는 연락을 받고 모여들고있다

 

1969년당시 최명신 주월사령관이 최동호씨 제자들에게 주었던 태권도  단증 지금까지 소중히

간직하고 있는 제자들이 고맙기만하다

멀리떨어져있는 제자들한테서 걸려오는 전화을 받고있는 최동호씨 전화을 받고나서야 39년전에

사용하던 베트남말이 한마디씩 기억나는지 어설푼 베트남말이 뛰어나오기 시작한다

한명한명 HAI(하이) 제자들과 만나면서 옛날사진으로 확인 하고 사진을 보여주고 있는 최동호씨

위제자는 (HAI 하이)

당시 제자사진   지금은 베트남유명 우유회사 사장으로 제직중인 (hai 하이)

당시 코메디같이 웃기던 제자는 디안고등하교 교장선생님 되어 

한걸름에 달려와서 태권도 선생님을 반겨주고 (위사진은 디안교등학교 교장(phe 페)

어릴적 최동호 선생님이 가저온 사진을 보고 놀라기도 하면서 신기한듯 바라보고 있다

당시 디안시장에서 장사을 하면서 친절하게 대해주던 홍생씨 는  미국에서 살고있고

당시 5살짜리 꼬마는 40대로 변하여 최동호씨 가 왔다고 옛날 꼬마사진을 바라보고 있고

(사진이름 LE 레)

당시 너무이뻐서 태권도 도복을 만들어 입혀주고 태권도 도장으로 대리고 다니던  꼬마 지금은   

40대초반으로 변해서 선생님을 반겨주고 있다

                       당시디안중학교 태권도부 제자들 모습

베트남 남부군 파이롯트로 근무하다 지금은 가구 도매상을 하고있는 제자 (KY 키)

                 당시에 비둘기 부대는 베트남 철도제작창 으로 사용되고 있다

선생님 39년만에 뵙고 눈물을 글썽이고 있는 디안고등학교 교장선생님

제자들이 초청으로 디안에서 가장큰 식당에서 점심겸 파티가 벌어지고있다

얌전하기만 하던 단발머리 여자제자는 백발이 햐얀 할머니가 되어서 선생님을 맞아주고있다

           소식을 듣고 한사람 한사람씩 식당으로 모여든 태권도 제자들

              디안중학교 교감 선생님으로 근무고있는 여자제자 (NGA 야)

          당시 디안중학교 여자제자 사진 (현제디안중학교 교감선생님)

              또한제자가 �아와서 선생님을 부둥켜안고 즐거워 하고있다

선생님과 제자들이 40년만에 불러본  아리랑 아직도 잊지않고 한국의 아리랑을 부르고있다

마이는 현제 디안지역에서 호텔 운영하고있다 당시에도 복스럽고 얌전했다고한다 (BAY바이)

늦게 도착한 여자제자는 호텔사장으로 성공하여 옛날사진을 보고있다

제자들이 급히마련한 금반지 두돈과 선물을 선생님에게 전달하고 있다

                   함께 모인제자들과 같이기념사진 을찍었다

                                               여자들과 기념사진

              www.vietnamgo.co.kr     베트남갑시다

저작자 표시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

유성운님 1969년 호치민 주월사에서 6개월간 근무를 하고 나트랑으로 파견 되었다 1969년 나트랑 파견 근무를 하면서 베트남CID와 협조관계로 베트남 군 CID 파견대장과

첫 상면을 하였다. 힌칠한 키에 베트남 중위 계급장을 달고 권총을 차고 찝차에서 내린 베트남군 CID 파견대장과 첫 대면을 했다

1969-1970 까지 나트랑 판견대와 백마사단 파견대로 근무 당시 유성운 전우

   

유성운 전우 판랑 리죠트에서 2일째을 지내고 3일되는날 44년동안 잊지 못할 나트랑으로 출발한다 그때 베트남군 파견대장은 살아있는지 무척이나 궁굼하다

4명이 같이 나트랑으로 파견된 우리한국군 CID 요원은 지금도 한국에서 만나면 나트랑에 베트남군CID대장이 보고 싶고 죽었는지 살아있는지 궁굼해 했었다

참 많은 신세을지고 했는데? 나트랑으로 파견된 우리는 한국에서 대공경찰로 부장검사로 대학교수로 복직하고 했는데 공산화가 된 베트남 나트랑 베트남군 파견대장은 아마도 죽은걸로 생각하고 있었다 혹시 모르니까 당시 사진 몇 장을 가지고 왔다

   

1970년 십자성 사령부에서 베트남CID요원과 한국요원 십자성사령관 베트남 천주교 여자신자들 맨 왼쪽이 베트남 군 CID 나트랑 파견 대장이다

나트랑 해변가에 도착해서 보니 옛날과 많이 변해 버린 나트랑 해변 롯지 호텔 방향에서 초라한 베트남 노인이 걸어온다 가까이다가 올수록 서로가 눈을 부릅뜨고 서로를 처다 본다 미스타 유 베트남노인이 한눈에 알아보고 유성운 전우를  부룬다. 유성운 전우도 미스타 롱 맞아 진짜야 하면서 어쩔줄을 몰라 한다 이렇게 초라한 노인이 43년전에 나트랑과 캄란 지역을 호령하던  그 사람 미스타 롱이란 말인가? 같이 간 부인들과 전우들도 눈시울이 붉어진다 이 친구야 얼마나 보고 싶었다고 미스타 최 미스타 김 우리가 한국에서 만나면 롱 얘기을하면서 그 시절을 생각하고 했는데 이렇게 초라하게 살아있꾸만 ......

   

전적지 안내를 하면서 유성운 전우와 미스타롱은 같이 붙어 다니면서 옛날 그 시절 얘기와 전쟁이 끝나고 있었던 얘기를나누고 있다

   

   

유성운 전우 와 나트랑 파견된 4명의 전우들은 롱 에 부모님과 롱한테 많은 신세을 졌다고 한다. 나트랑은 십자성 군수사령부가 있고 캄란이 아세아 에서 제일 큰 캄란기지가 있었다.

   

맹호 기갑 연대을 돌아 보고 있는 전우와 부인과  롱

나와 롱의 첫 만남 2000년도 내가 근무했던 십자성 사령부를 돌아 보고 당시에 나트랑에서 제일 큰  롯지호텔에서 하루밤을 자고 호텔 앞에 나오니까 뒤에서누군가 안녕하십니까 하고 인사를 한다  자세히 보니까 어디서 많이 본 사람 같은데 기억이 나질않 는다  당신 혹시 1970년도 나트랑 십자성부대 px에 들어 다닌 적이 있느냐고 물으니까 자주px들어다였다고한다. 당시 롱이 양담배와 맥주을 사가기 위에 한국군 PX에 자주 드나든 것 같다 자세한 사연을 들으니 1975년 베트남이 북으로 해방 되고 자신은  베트남 감옥에서 마 삻은 것으로 3끼을 때우면서 몸이 아파도 약 이란 것도 없이 2년동안 감옥에서 살고 나와 보니 그 많던 부모님 재산은 은행이 베트남동으로 화페개혁되면서 아무런 쓸모 없이 되고 늙은 부모님도 화병으로 몸저 누어 있고 롱은 베트남군 장교출신이라 어느 곳에서도 직장을 받아 주지 않아서 60년도에 집에 있던 헌 오토바이을 고처서 롯지호텔 앞에서 오토바이택시(일명 쎄움)으로 5식구가 먹고 산다고 한다 당시 롱에 집에 가보니 초등학교 학생과 중학생 3남매와같이 생할 하고 었었다 그때부터 나는 롱을 베트남 전적지와 여행 가이드로 같이 다니면서 지내고 있는 중이다

유성운 전우 당시 나트랑 롱 집마당에서 찍은

   

유성운 전우 부인은 항시 베트남 하면 나트랑 파견대장 롱얘기를 하던 그 사람을 직접 만나보니 너무 불쌍해 보인다면서 여행경비로 두분이 가지고 온 돈을 아무도 오르게 주시고 귀국하셨다

1개월에 베트남 중류층 살 수 있는 돈도 매달 부처 주겠다며  롱의 주소와 전화 번호를 가지고 귀국했다  유성운 전우가 한국에 도착해서 나트랑에서 같이 근무 했던 친구들한테 연락하니까 변호사로 대학교수로 있으면서도 당장 만나로 베트남에 가자고 한다면서 11월 30일경 나트랑 파견대에 근무한 4분이 다시 베트남에 올 것이라고 한다  추억 속에 만남이 다시 이루어 질 것같습니다  

신고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