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FEED
  • <--!테스트-->

    나라를 위해, 가족을 위해...그리고 살아남기 위해 싸웠다!

  • 아들아! 내 소중한 아들아! 반드시 살아돌아와야 한다.

  • 둘째야! 잘 댕겨오니라~ 건강해야 한다!

  • 파병... 그 힘찬 발걸음!

  • 승리를 위하여...

  • 조국를 위하여...

  • 민주주의를 위하여...

  • 전쟁의 끝을 향하여...

  • 돌아온 사람들...

  •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

  • 베트남전쟁...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잊혀지기전에...

'청룡 자큐' 에 관한 정보 총 1 개

  1. 2013.10.31 청룡 자큐 의 6중대

작전명 ~ 百年 靑龍- 6부 - 자큐의 6중대.

天子峰 

 

 

월남 전선을 다녀 온지도 ~ 달포가 지났읍니다.

오늘이 벌써 4월 11일.

그러고 보니
더글러스 맥아더 장군이
인천 상륙작전 성공을 내쳐서

중공 북폭을 주장하다가
반대파의 사주에 의한 ~ 트루먼 대통령에 의해 ~ 해임된 날입니다.

The old soldier does not die; he simpie goes away.

There is no security on this earth
There is oniy opportunity. 
--- (General Douglas MacArthur)



자큐 마을을 찾아 내어 ~ 
6중대 방석으로 오르는 가파른 산악길에

훨씬 앞서서 올라가시는 

청룡 선배님 들 ~ 뒤를 ~ 헉헉 대며 ~ 뒤 따르며

무엇이 ~ 그 무엇이 ~ 
저 분들에게 ~ 저런 힘을 주시는가 ~ 땀 흘리며 알려고 애썻읍니다.



그때 무심코 ~ 맥아더 장군의 퇴임 일성이 생각났읍니다.

老兵은 죽지않고 사라질 뿐이다

이 지구상에 안전 따위는 없다
있는것은 오직 기회뿐이다.




정문을 지나 조금 오르면
좌측에 나타나는 벙커는 ~ 신완식 선배님이 주신 약도로는

통신 제1벙커나 105미리 벙커로 보였는데
입구를 찾기가 어려웠음니다.



정상에 오르니
6중대의 상징인
불란서 시절 탑이 나타나서 

신 선배님 회고록에서 보았던 절절한 사연들이 
사정없이 머리속을 맴돌다 지나갔읍니다.



청룡 선배님들의 지휘 아래 -- 

같이 돌아가시지 못한 
대한 해병대 ~ 청룡부대 ~ 2대대 6 중대 ~ 선배님들께 고국의 소식을 전해 드렸읍니다.



"막막한 벌판 끝에 열리는 밤
내가 일천번도 더 입맞춘 별이 있음을
이 지상의 사람들은 모르리라

날마다 잃었다가 되찾는 눈동자
먼 不在의 저편에서 오는 빛이기에
끝내 아무도 볼수 없으리라

어디서 이 투명한 이슬은 오는가" ~ 이가림 시인의 절대 고독에 노래를 빌어

신완식 선배님
신현기 선배님
오정욱 선배님
윤종태 선배님
최철식 선배님 께서 ~ 님들께 전하시고자 하시는 말씀도 잘 전해 드렸읍니다.


(OP에서 바라다 보이는 자큐 성당 ~ 베트남 제 2의 성당이라 함)

"이 푸른 잎을 
제 진심이라 생각지 마시고
이 늘어진 가지를
제 기쁨이라 생각지 마소서 


(6중대에서 이별한 김태진 동기생을 찾으신 신완식 선배님)

"그대 눈에 마냥 푸른빛 보이려고
그대 마음에
마냥 우거진 행복만을 비추려고

이렇게 천갈래 만갈래 속이 탓읍니다 



어느 누가 세운 십자가인지 ~ 나도 모르게 ---

당신 생각만 하면 
땅속에 박힌 뿌리처럼 ~ 
천갈래 만갈래 속이 타고 갈라진다고

김태진 동기생에게 전하는 신 선배님의 하소연을

응집의 시선과 생의 의지로 시를 쓰는
최영철님에 (뿌리)를 빌어 전해 드렸읍니다.



고개 들어 강 건너 ~ 고노이 반도에
5중대의 추억도 그대로 보이는 듯하고



3소대 최 전방 초소 아래에는 

사이공에서 하노이로 가는 철로가 
그 시절 그때 처럼 남북으로 비스듬히 뻗어 있었읍니다.



자큐 마을에서
2소대 쪽으로

넓은 평야의 마을은 평화로워 보였는데



OP에서 서쪽 밑으로

통신 제 2 벙커인지 105미리 벙커인지 
견고한 진지가 그대로 남아 있었읍니다.



오정욱 선배님께서 찾아보라시던
2소대 벙커는 흔적이 없고



방석 주위로
교통호와 참호의 자취가 아직도 지워지지 못하고 있었읍니다.



나무를 하던 아낙이 쫒아와
자기 집 앞에서

청룡 선배님들께서 물을 길었다 알려주니



멀리 남아공 요하네스 버그의 175기 이국영 선배님께서
말씀하신 우물터인가 싶어

서둘러 내려가 보았읍니다.



지금은 
폐정이되었고



식수를 퍼 올릴때
경계를 서셨다는



다리만이 
여전히 남아있었고



방석 입구
기둥도 하나만이 외로웠읍니다.



그때도 고목이었을 
나무에게

징표로 6중대 터를 지켜 달라고 기원하고



추억의 사진을 들고 찾아온
그 시절의 소년에게도



신짜오 ~ 신짜오

깜온 ~ 깜온 을 잊지않았읍니다.



그러고도 

남는 아쉬움이 있었는지

나도 모르게

자큐 성당 사진을 

요즘도 자주 꺼내 봅니다.

신고

'청룡 > 2대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룡2대대6중대  (0) 2017.04.28
청룡2대대6중대 장비점검  (0) 2015.05.16
청룡2대대6중대 장비점검  (0) 2015.03.20
청룡 2대대 6중대 방석 자큐성당  (0) 2014.03.03
청룡 자큐 의 6중대  (0) 2013.10.31
청룡 2대대  (0) 2013.10.12
ⓒvietnamwarstory.tistory.com Sergeant Lee Sergeant Lee